‘불조심’ 무색한 주말…도색업체·창고·상가 화재 속출
‘불조심’ 무색한 주말…도색업체·창고·상가 화재 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사이 인천 곳곳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9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3시 14분께 서구 석남동의 A도색전문업체 2층짜리 창고(660㎡)에서 불이나 5시간만인 오후 8시 14분께 완전 진화됐다.

이날 화재로 A업체 인근에 있던 커튼 창고(6천611㎡)와 가구 창고(661㎡) 등 총 9개 업체 공장 및 창고 10개 동이 불에 탔다.

공장 직원들의 빠른 대피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진화 과정에서 소방관 1명이 낙하물에 어깨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업체 창고 안에는 인화 물질이 다수 있어 다른 지역에서까지 검은 연기가 보였고, 창고가 샌드위치 패널로 이뤄진 탓에 불이 빠르게 번졌다.

그런가 하면 7일 오후 10시께 5층짜리 상가건물 4층 계단에서 ‘와장창’ 소리와 함께 불이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출동 8분만에 화재를 완전 진압했다.

소방당국은 5층 계단에서 심하게 불에 탄 여성 시신 1구를 발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소방대원들이 철수하고 난 뒤 8일 새벽 1시 20분께 같은 상가건물 2층에서 또다시 불이 났다.

경찰은 같은 건물에서 3시간 간격으로 잇따라 불이난 만큼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섰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