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추석연휴기간 동안 2단계 걸쳐 ‘추석 명절 종합 치안 활동’ 추진
경기남부청, 추석연휴기간 동안 2단계 걸쳐 ‘추석 명절 종합 치안 활동’ 추진
  • 양휘모 기자
  • 승인 2018.09.1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추석 연휴 치안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26일까지 2단계에 걸쳐 ‘추석 명절 종합 치안 활동’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우선 1단계(10∼19일) 기간에는 지역 내 범죄예방활동과 홍보활동에 주력한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지역 경찰과 범죄예방진단팀(CPO)이 중심이 돼 범죄취약지를 점검하고,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을 대상으로 방문·전화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또 터미널과 역사 등에 대한 대테러 안전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2단계(20∼26일) 기간에는 가용 인원을 최대한 동원해 보다 강력히 범죄에 대응한다. 연휴기간 동안 빈집이나 현금 취급 업소를 타깃으로 한 강ㆍ절도 예방을 위해 집중 순찰을 실시하고, 소상공인 대상 갈취 등 생활 주변 폭력 단속에 힘쓸 예정이다. 특히 외국인 밀집 지역에서의 주취 소란이나 집단 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범죄수사대도 투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번 연휴 기간에는 버스전용차로 위반과 갓길 통행 등 얌체 운전 단속을 위해 암행순찰차와 헬기, 드론 등이 투입된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명절기간 동안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고, 범죄에 신속대응함으로써 평온한 명절분위기를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휘모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