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택지 후보지 자료 유출’ 신창현 ‘사면초가’
‘신규택지 후보지 자료 유출’ 신창현 ‘사면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택지 개발계획 자료 유출’로 역풍을 맞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초선, 의왕·과천)이 사면초가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사임의사를 밝혔지만 자유한국당으로부터 고발당할 처지에 놓였고, 경기도는 신 의원에게 관련 자료를 준 적이 없다고 공개적으로 부인하고 나섰다.

또한 민주평화당도 신 의원 비판에 가세하고 나선 가운데 오는 12일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 전체회의가 예정돼 있어 여야 간 공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9일 국토위에 따르면 오는 12일 법안심사를 위한 전체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법안심사에 앞서 현안질의를 통해 신 의원의 ‘신규 택지 개발계획 자료 유출’에 대한 집중 공세를 펼 계획이어서 여당 의원들과 마찰이 예상된다.

앞서 한국당은 11일께 신 의원을 국가기밀 자료 불법유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이와관련, 경기도는 ‘수도권 신규 택지개발 계획’ 자료의 최초 유출자가 경기도청 공무원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도는 지난 8일 김용 대변인 명의의 해명자료를 통해 “도는 과천시가 베드타운이 아닌 자족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과천시 해당 지역에 대한 독자적 개발계획을 추진 중이었다”며 “도가 신 의원실에 제공한 자료는 도의 이 같은 독자적 개발방안에 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천 개발계획 관련) 입장을 국토부에 다양한 경로로 전달할 필요가 있어 과천 출신 신 의원실에 이 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던 것”이라면서 “(논란이 된) 공개 자료는 신 의원실이 ‘LH에 요청해 받은 택지개발 관련 자료’다. 도가 제공한 독자개발 계획과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고 “경기도가 신 의원에게 신규 택지개발 자료를 건넨 적이 없다고 공식 부인하고 나서는 등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사태가 일파만파 커진 것은 신 의원의 애매한 대응 때문이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신 의원은 신규 택지개발 자료를 입수하게 된 경위를 떳떳하게 밝히고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으면 책임져야한다”면서 “침묵이 능사는 아니다”며 공개적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김재민·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