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지원자 59만5천명…작년보다 1천400명 증가
올해 수능 지원자 59만5천명…작년보다 1천400명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학생 응시자 8년 만에 소폭 늘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1월 15일 실시되는 2019학년도 수능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59만4천924명이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2018학년도 수능 지원자 수(59만3천527명)와 비교하면 1천397명 늘었다.

올해 수능 지원자 가운데 재학생은 전년 대비 3천237명 늘어난 44만8천111명(75.3%)이다.

졸업생은 2천50명 줄어든 13만5천482명(22.8%),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210명 늘어난 1만1천331명(1.9%)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2천521명 늘어난 30만6천141명(51.5%), 여학생은 1천124명 줄어든 28만8천783명(48.5%)이었다.

수능 지원자는 2010학년도 이후 줄곧 60만∼70만명대를 유지하다 지난해 9년 만에 처음 50만명대로 떨어졌다. 재학생도 최근 감소세를 이어왔는데 2011학년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소폭 증가했다.

평가원 관계자는 "올해 재학생 지원자가 늘었는데 이는 고3 학생 수 자체가 지난해보다 약간 많았기 때문이며 다른 이유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필수과목인 한국사 외에 영역별 지원자는 국어가 59만2천229명(99.5%), 수학이 56만5천575명(95.1%), 영어가 58만8천823명(99.0%)으로 나타났다.

수학영역 지원자 가운데 가형은 18만1천936명(32.2%), 나형은 38만3천639명(67.8%)이 선택했다.

탐구영역 지원자는 57만3천253명(96.4%)이었는데 이 가운데 사회탐구를 선택한 학생은 30만3천498명(52.9%), 과학탐구는 26만2천852명(45.9%), 직업탐구는 6천903명(1.2%)이었다.

제2외국어/한문영역 지원자는 9만2천471(15.5%)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6만3천825명(69.0%)이 아랍어Ⅰ을 선택해 아랍어 쏠림 현상이 올해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