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택지개발 계획 유출자는 경기도 파견 국토부 직원
수도권 택지개발 계획 유출자는 경기도 파견 국토부 직원
  • 연합뉴스
  • 승인 2018.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이던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에게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리스트를 처음 제공한 인물은 경기도에 파견돼 근무 중인 국토부 소속 공무원으로 10일 밝혀졌다.

이 공무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발 예정지 리스트를 신 의원에게 사진 형태로 보내줬다"며 "당시에는 이렇게 문제가 될지 몰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