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노숙인 재활시설 ‘은혜의 집’, 대통령 표창 수상
인천 서구 노숙인 재활시설 ‘은혜의 집’, 대통령 표창 수상
  • 김준구 기자
  • 승인 2018.09.1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서구 은혜의집, 대통령표창 수상 (1)

인천 서구 노숙인 재활시설인 ‘은혜의 집’이 제19회 사회복지의 날을 맞아 사회복지단체 유공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노숙인 재활시설 은혜의 집은 1968년 9월 2일 인천 연수구 옥련동에서 부랑인 수용시설로 사회복지사업을 시작했다.

1982년 11월 6일 인천 서구 연희동으로 자리를 옮겨 사회복지법인 삼영원으로 인가받아 운영 중 1989년 3월 16일 현 은혜의 집으로 명칭을 변경해 지금에 이르고 있다.

그간 노숙인의 복지향상, 재활 의지 고취, 직업프로그램 운영 등 노숙인 복지에 많은 기여를 했다. 특히 노숙인의 인식개선 사업인 ‘1004 프로젝트’(1천4명의 소액기부자 모집 및 노숙인에 대한 인식개선)은 지역사회에서 노숙인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데 크게 기여했다.

또 매년 동·여름철 노숙인 밀집 지역인 역사 주변 및 공원 등을 순찰하는 아웃 리치(현장상담) 사업을 통해, 위기에 처한 거리 노숙인을 직접 찾아가 상담 및 지원을 해오고 있다.

은혜의 집은 이러한 공로로 2017년 전국 사회복지시설(노숙인시설분야) 평가에서 최우수 시설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날 수상의 영예를 안은 김현철 은혜의집 원장은 “노숙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지역사회와 동행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노숙인들의 사회로의 아름다운 재도전을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