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빅테이터 분석, 민원 발생 최소화 하기로
과천시 빅테이터 분석, 민원 발생 최소화 하기로
  • 김형표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정부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이용해 민원 발생률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에 걸쳐 제기된 전자민원 7천514건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이용해 민원 유형과 빈도 등을 분석했다.

시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자민원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가장 많은 건수를 차지한 것은 불법 주정차 관련 민원(47%)과 택시 승차 거부 및 불친절 관련 민원(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일요일, 월요일, 수요일 순으로 민원이 많이 제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별 발생 민원을 분석한 결과, 중앙동은 불법현수막, 재건축 아파트 철거 관련 민원이 가장 많았으며, 갈현동은 재건축 아파트 철거 및 지식정보타운 조성 공사 관련 민원, 별양동과 부림동, 과천동은 도로변 쓰레기 민원, 문원동은 주차장관련 민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이러한 분석 결과를 전 부서에 공유하고, 시민들의 민원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선제적 대응 방안을 수립해 운영하도록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는 지난 3월부터 빅테이터를 분석해 민원의 유형과 대안 등을 마련하고 있다” 며 특히, 최근에는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도로 주변의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과천=김형표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