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동구청, 폭력·방해행위 방조”…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 “난장판 주역들 규탄”
“경찰·동구청, 폭력·방해행위 방조”…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 “난장판 주역들 규탄”
  • 김경희 기자
  • 승인 2018.09.1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독교단체 등 ‘혐오 발언’ 쏟아내
경찰 투입 0건… 피해사례 수집중
지난 8일 인천에서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던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기독교 단체 등 반대 측의 맞불집회로 무산된 가운데 축제 주최측이 동구청과 인천지방경찰청을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와 노동당 인천시당,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16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인천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법적인 절차로 신고된 집회에서 일어난 조직적인 폭력사태와 방해행위를 조장·방조한 인천경찰청장은 사퇴하라”고 했다.

또 허인환 동구청장에 대해서는 “본인의 책임을 면피하고자 불허를 방패막이로 사용해 모든 시민을 위해 열려있는 광장을 범죄 현장으로 만들고 차별과 폭력을 조장·방조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8월 8일 중부경찰서에 합법적으로 집회신고를 했고, 축제 전 기독교단체 등의 반대 시위 움직임을 포착해 8일 0시로 집회신고를 변경했다”며 “경찰로부터 불법집회가 있을 경우 해산조치하겠다는 확답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축제 참가자는 끊임없는 혐오 발언에 시달려야 했고, 곳곳에서 대치상황이 발생했지만 경찰이 투입된 경우는 단 1건도 없었다”며 “9일 조직위가 설치한 제보 메일로 반대단체들로부터 집단폭행, 성폭력, 협박 등을 당했다는 피해사례가 도착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인천북광장에서 대규모 혐오범죄 사태를 일으킨 단체들은 즉각 사죄하고 조직위와 축제 참가자가 입은 모든 물적·신체적·정신적 피해를 보상하라”고 촉구했다.

김경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