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추석 앞두고 금품 및 음식물 제공행위 특별단속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추석 앞두고 금품 및 음식물 제공행위 특별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준)가 추석을 앞두고 금품ㆍ음식물 제공행위 특별단속에 나선다.

10일 도 선관위에 따르면 도 선관위는 추석을 맞아 정치인 등이 명절인사를 명목으로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등 불법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특별예방ㆍ단속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도 선관위는 정당, 국회의원, 지방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입후보예정자(조합장선거 포함), 조합 임직원 등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방문 면담, 서면, SNS 등의 방법으로 위반사례 예시 안내 등 예방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고발 등 엄중하게 조치하고, 과열ㆍ혼탁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광역조사팀과 공정선거지원단 등 단속역량을 총동원하여 대처할 계획이다.

특히 도 선관위는 이번 조합장선거에서 신고 포상금을 종전 1억 원에서 최대 3억 원으로 상향 지급할 계획이며(공직선거 신고포상금은 최대 5억 원) 신고ㆍ제보자의 신원은 법에 따라 철저히 보호한다.

또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받은 사람에게는 최고 3천만 원 범위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단, 금품 등을 받은 사람이 자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가 면제된다.

이와 함께 도 선관위는 내년 3월 13일 실시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의 기부행위 제한기간이 오는 21일(임기만료일 전 180일)부터 시작돼 도내 181개 지역조합에 관련 규정을 안내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를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도 선관위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선거법 위반행위 안내 및 신고 접수체제를 유지한다”면서 “선거법 위반행위를 발견하면 관할 구ㆍ시ㆍ군 선관위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