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X정소민X박성웅, 포스터 2종 공개
'일억개의 별' 서인국X정소민X박성웅, 포스터 2종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의 3인 포스터와 서인국 정소민의 2인 포스터가 최초 공개됐다. tvN
▲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의 3인 포스터와 서인국 정소민의 2인 포스터가 최초 공개됐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의 3인 포스터와 서인국 정소민의 2인 포스터가 최초 공개됐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 연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일억개의 별') 측은 11일 팽팽한 긴장감 속 서인국(김무영 역) 정소민(유진강 역) 박성웅(유진국 역)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포스터에는 서인국 정소민이 펼칠 위험한 로맨스와 함께 서인국 박성웅의 날 선 대립각이 함께 담겨 '일억개의 별'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특히나 공개된 포스터 속 "모든 것을 잃은 밤. 네가 쏟아져 내렸다"는 카피가 모든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 순간 혈혈단신이 된 서인국의 삶에 정소민이 구원처럼 찾아왔다는 걸 엿보게 해 두 사람이 첫 만남부터 어떤 관계로 엮일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서로의 곁을 떠나지 않겠다는 듯 뜨겁게 포옹하고 있는 서인국과 정소민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눈 뗄 수 없게 한다. 더욱이 서인국은 정소민을 자신의 품 안에 꼭 끌어안은 채 그녀의 귀를 틀어막고 있는데 그 누구의 말도 귀담아 듣지 말라는 단호한 경고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한 걱정 어리면서도 애틋한 눈빛으로 위태로워 보이는 서인국의 품에 안겨있는 정소민의 모습에서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설렘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두 사람의 극과 극 표정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두 사람의 위험한 로맨스를 예고하는 동시에 그 끝에 무엇이 그들을 기다릴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더욱이 서인국의 강렬한 시선 끝에는 불안한 표정으로 서 있는 박성웅이 있어 시선을 잡아 끈다. 정소민을 사이에 둔 서인국-박성웅의 일촉즉발 팽팽한 신경전이 시선을 강탈한다. 서인국은 정소민만은 절대 놓을 수 없다는 듯 그녀를 자신의 품에 가둔 채 무표정의 차가운 눈빛으로 박성웅을 도발하고 있다.

반면 박성웅은 뜻하지 않은 서인국의 위협에 흔들리면서도 거친 눈빛으로 서인국을 예의주시하고 있어 향후 두 사람의 맞대결이 어떻게 그려질지,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이 어떤 인연으로 엮일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서인국은 극 중 살인용의자이자 자유롭고 위험한 남자 '김무영' 역을, 정소민은 무영의 안식처가 되어주고 싶었던 여자 '유진강' 역을, 박성웅은 동생 곁을 맴도는 무영의 눈빛에 흔들리는 형사 '유진국' 역을 맡았다.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본 포스터에는 서인국 정소민의 위험한 로맨스와 함께 서인국 박성웅의 날 선 대립까지 모두 담겼다"며 "특히 서인국 정소민의 귀틀막 포옹이 극 중 두 사람에게 어떤 의미로 드러날지, 세 사람 앞에 펼쳐질 충격적 운명의 서막이 어떻게 펼쳐질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으로 오는 10월 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