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킨텍스 지원 활성화 부지 매각 잠정 중단
고양시, 킨텍스 지원 활성화 부지 매각 잠정 중단
  • 송주현 기자
  • 승인 2018.09.1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_이재준 고양시장, “대화동 C4 킨텍스지원활성화 부지 매각절차 중단 검토” (2)
고양시가 킨텍스 지원 활성화 부지인 C4부지 매각을 잠정 중단했다.

11일 고양시에 따르면 일산서구 대화동 C4부지(5만5천㎡)는 킨텍스 지원을 위해 주거·숙박시설과 업무시설 조성 등이 가능한 복합시설용지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 해당부지에 대해 매각공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사업자들의 제안이 공모목적과 개발방향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 인수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 지원 활성화를 위해서는 호텔 등 숙박시설과 업무 시설 조성이 절실한 상황이지만 매입의사를 보인 대부분의 사업자들이 오피스텔 등 주거시설을 제안해서다. 시는 C4부지 활용에 대한 계획을 중장기 전략으로 재수립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 1_이재준 고양시장, “대화동 C4 킨텍스지원활성화 부지 매각절차 중단 검토” (1)

우선 현재 진행 중인 ‘킨텍스 1단계 C4블록 수요분석 및 활성화 방안’ 용역에 ‘녹지조성 등 환경친화 사업을 통한 미래용지 보존’ 관련 제도적 접근방법을 포함시킬 방침이다.

시는 C4부지를 미래용지로 보존하게 되면 약 30년 뒤 임대계약이 종료되는 원마운트, 아쿠아리움과 함께 활용할 수 있어 약 5천억 원의 미래가치가 확보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말 용역이 완료되면 전문가 및 시민여론을 수렴해 중장기 전략을 재수립할 계획이다.

또 미래 세대를 위한 용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별도의 용역도 추진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도시계획을 비롯해 도시의 발전방향에 대한 기본적인 고민을 다시 시작해야 할 시기”라며 “미래세대를 위한 고양시의 마지막 유산이라고 할 수 있는 ‘C4부지’의 매각절차 중단을 포함해 고양시의 전반적 녹지축을 확충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