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대형 유통업체 과대 포장 지도 점검 실시
안양시, 대형 유통업체 과대 포장 지도 점검 실시
  •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추석을 앞두고 선물 세트 등 과대 포장 행위가 많아질 것에 대비해 대형 유통업계를 대상으로 포장 기준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오는 21일까지 관내 백화점, 대형마트 등 6개소를 대상으로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완구ㆍ벨트ㆍ지갑 등), 1차식품(종합제품) 등을 점검한다.

간이 측정을 통해 포장재질 및 포장방법을 측정한 후 기준 초과 의심 제품은 전문기관에 포장검사를 받도록 조치하고 포장검사 결과 기준을 초과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제조사나 유통업체가 앞장서 포장재 사용량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시민들도 실속 있는 선물로 친지들과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