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홈쇼핑의 보험광고 개선…글씨 커지고, 전문용어는 쉽게
TV홈쇼핑의 보험광고 개선…글씨 커지고, 전문용어는 쉽게
  • 민현배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 경품가액 3만원 넘지 않음 명확하게 알려야
▲ cats-crop
▲ 자료/금융위원회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글씨가 작아 읽기 어렵고, 말이 너무 빨라 이해하기 어렵던 TV홈쇼핑의 보험광고가 대폭 개선된다.

11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홈쇼핑 등 TV모집 광고를 보험사가 아닌 시청자인 소비자의 관점에서 필요한 정보를 TV시청만으로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바뀐다.

우선, “고지방송”의 소비자 보호내용을 시청자가 이해할 수 있도록 개선된다. 본 광고방송에서 상세히 설명하지 않는 소비자 보호를 위한 필수 안내사항인 청약철회·품질보증해지 안내 등의 문자 크기를 50%가량 대폭 확대된다.

구두로 설명하는 속도에 맞춰, 화면에 글자로 고지되는 내용도 순차적으로 별도 색으로 진행(애니메이션 효과)한다. 면책사항·감액지급 사항 등 보험금 지급제한 조건을 설명하는 음성의 강도·속도는 보장내용을 설명하는 음성의 강도·속도와 비슷해야 한다.

깨알 같은 글씨로 가독성이 떨어지는 문구를 일목요연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서 설명하도록 했다.

또, 광고 경품가액이 3만 원을 넘지 않음을 명확히 알리도록 했다. 본방송 중 경품 안내시 경품가액이 3만 원을 넘지 않으며, 일정 조건 충족 시에만 제공된다는 점을 명확히 표시해야 한다.

보험금 지급제한사유 등 보험금 지급과 관련된 본질적 내용은 고지방송이 아닌 본방송에서 충분히 설명토록 개선한다.

이 밖에도 TV홈쇼핑의 보험광고는 보험소비자가 짧은 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 안내문구를 단순하고 쉽게 표현하고, 전문용어도 쉽게 풀어서 설명해야 하며, 소비자의 청약철회권, 계약해지권 등 필수안내사항에 대해서는 중요사항이 명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표준문구를 마련해야 한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험협회 광고·선전규정은 10월 개정되며, 개정된 보험협회 광고·선전규정, 가이드라인 시행은 12월부터 실시한다. 기존 심의를 마친 광고물은 12월 31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