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IFRS17 대비해 재무제표 표시기준 개정방안 마련
금융당국, IFRS17 대비해 재무제표 표시기준 개정방안 마련
  • 민현배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회사의 IFRS17 시스템 구축 진행상황 점검하고 공유
▲ 1514754_1403666_3502
▲ 금융위원회가 들어 선 정부서울청사. 사진/경기일보 DB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IFRS17 도입준비위원회의 제5차 회의가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및 보험회사 CEO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개최됐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최근 보험회사의 IFRS17 시스템 구축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보완해야 할 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보험회사의 결산시스템 구축 사례를 공유하고 보험계리사회의 전문인력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 지원계획도 발표했다.

아울러, IFRS17 시행 시 감독목적의 재무제표도 이에 맞게 변경해야 하므로, 이에 대비해서 표시기준 개정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지급여력제도도 현행 원가체계의 RBC제도에서 부채의 시가평가에 기반한 신 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을 추진 중이다. 현재 도입초안에 대한 영향을 분석 중이며, 보험회사의 준비상황 및 수용성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 도입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이번 재무제표 표시기준을 바탕으로 보험회사의 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실무적용 이슈 등을 검토해 향후 감독규정 최종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