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뉴타운 재검토 철회하라” 능곡·원당 주민들 거센 반발
“고양 뉴타운 재검토 철회하라” 능곡·원당 주민들 거센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여명 시청 앞서 집회
“의견 수렴없이 일방 추진”
▲ 2
▲ 능곡·원당 재개발 지역 주민 연합으로 구성된 (가칭)고양시발전을 위한 시민모임 200여명의 회원들이 11일 고양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고양시의 뉴타운 재검토 계획 철회 등을 요구하고 있다. 송주현기자
고양시가 지역내 추진되고 있는 뉴타운 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본보 9월6일자 12면)에 나서자 사업 추진을 희망하던 주민들이 계속적인 민원 제기와 함께 시청앞 집회 개최 등 단체행동에 돌입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1일 (가칭)고양시 발전을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능곡·원당 재개발 지역 주민 연합으로 구성된 시민모임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고양시청 앞에서 뉴타운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시의 뉴타운 재검토 철회를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2006년부터 재개발사업을 착실하게 준비하던 지역에서 주민의 뜻을 외면하고 뉴타운 사업을 해야 한다며 몇 년간 발목을 잡은 장본인이 고양시”라며 “이제 와서는 뉴타운 사업을 발목 잡겠다고 나서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해당 사업과 관련된 조례를 통해 뉴타운 지역 해제가 가능하도록 시의회가 나서 편파적이고 위법적인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정비구역 등에 대한 직권해제 요건 완화 내용이 담긴 ‘고양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조례 일부 개정안’이 시의회에 상정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사전에 시가 뉴타운 사업 재검토에 대한 아무런 의견도 묻지 않았고 소수의 뉴타운 반대 목소리에 치우쳐 많은 주민들을 무시하고 있다”며 “고양시와 시의회, 관계자들 모두 수천명 조합원들의 뜻을 알고 재검토 계획과 조례안 개정 등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모임은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계속 단체행동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재준 고양시장은 “뉴타운 정책을 재점검하고 시민 신뢰를 회복함과 동시에 시와 시민의 과도한 재정 부담을 막을 최선의 길을 찾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고양시는 3개 지구(원당, 능곡, 일산)에 20개 사업구역 중 9개 구역(원당3, 5, 6, 7, 상업구역 등 5개 구역, 능곡4, 7 등 2개 구역, 일산1, 3 등 2개 구역)이 뉴타운 사업에서 해제된 상태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