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여성들 성매매업소에 공급한 조폭 등 24명 덜미
태국여성들 성매매업소에 공급한 조폭 등 24명 덜미
  • 김준구 기자
  • 승인 2018.09.1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여성들을 입국시켜 성매매업소에 공급한 조직폭력배 등 2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마사지업소 취업을 미끼로 태국 여성들을 관광비자로 입국시켜 성매매업소에 공급한 알선책 A씨(33)와 B씨(40) 등 2명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감금·강요·공갈),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으로 구속했다.

또 이들로부터 태국여성을 공급받은 성매매 업주 등 22명을 형사입건했다.

A씨와 B씨는 태국 현지 공급책 C씨(47)와 공모해 지난해 5월께부터 1년여 간 태국여성 300여명을 관광비자로 입국시켜 성매매업소에서 여권 등 소지품을 빼앗은 후 성매매를 강요·알선해 수익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방 성매매업주들에게 1인당 100만∼200만원의 알선료를 받고 공급해 5억원 상당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태국 여성 8명을 외국인 여성 보호센터에 인계하고, 태국에 체류 중인 현지 공급책 C씨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여권 무효화 조치 및 인터폴 수배를 요청할 방침이다.

김준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