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아들과 30년 만에 상봉…경찰 도움으로 가슴의 한 풀어
잃어버린 아들과 30년 만에 상봉…경찰 도움으로 가슴의 한 풀어
  • 홍완식 기자
  • 승인 2018.09.12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잃어버린 아들과 30년 만에 상봉…경찰 도움으로 가슴의 한 풀어

30년 전 잃어버린 아들을 애타게 그리던 아버지가 경찰의 도움으로 가슴의 한을 풀었다.

11일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아버지 A씨(62)는 지난 1988년 6월께 부친의 사망 소식을 듣고 어린 아들(당시 7세)과 큰 형님댁으로 향하던 중 대전역에서 잠깐 한눈을 파는 사이 아들을 잃어버렸다. 당시 A씨는 대전 역전파출소에 실종 신고를 하고 아들을 찾아나섰지만, 끝내 다시 볼 수 없었다. 아들을 잃어버린 A씨는 마음에 한이 되어 마음과 몸에 병까지 생기면서 힘겨운 나날을 보내왔다.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내지 못한 A씨는 지난달 27일 화성서부경찰서 문을 두드렸다. A씨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실종수사팀은 곧바로 수사에 나섰다. 실종수사팀은 아들이 ‘자신의 성과 이름은 반드시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동명이인에 대한 꼼꼼한 조사를 벌였다. 그러던 중 당시 아동보호시설에 맡겨진 B씨(38)를 찾아냈고, 부자간의 연관성을 추적했다.

아들 B씨 역시 아련한 기억 속의 어머니를 30년 동안 찾고 있었으나 이름을 잘못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나 경찰의 노력으로 A씨와 B씨가 부자 관계임을 확인했다.

이날 A씨는 화성서부경찰서를 찾아온 아들 B씨와 극적인 상봉을 했다. 이 자리에는 장성한 아들뿐만 아니라 며느리와 손녀도 동행해 감동을 더했다.

A씨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 아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돼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며 “아들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 화성서부경찰서에 감사드린다”고 눈시울 적셨다.

화성=박수철ㆍ홍완식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