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소방서 마산119안전센터 시민 중심 재난대응훈련 지원
김포소방서 마산119안전센터 시민 중심 재난대응훈련 지원
  • 양형찬 기자
  • 승인 2018.09.12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중심 재난훈련

김포소방서 마산119안전센터(센터장 이준회)는 11일 김포시 마산동 솔터마을 3단지에서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화재 및 비상상황 발생시 패닉현상 방지 및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실질적 훈련으로 진행됐다.

특히 LH 직원, 아파트 입주민, 솔터어린이집 원생 등 남녀노소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자체 진압훈련 등을 실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소방에서는 마산소방펌프차, 물탱크차, 고가사다리차, 구급차 등 차량 4대와 인원 10명이 참여해 지진으로 인한 아파트 화재 등 비상상황을 중점으로 ▲지진 발생시 국민행동요령 ▲화재시 화재진압 및 대피요령 ▲소화기 사용법 및 관리요령 ▲응급환자 발생시 심폐소생술 교육 등 1시간여 동안 진행했다.

이준회 센터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지진에 대한 경각심과 화재에 대한 대응이 향상되는 계기를 마련됐다. 시민과 아파트 관계자들이 주축이 돼 실시한 훈련에 대해 안전한 대한민국이 앞당겨 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