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대학 현장실습생 22만명 전원 산재보험 적용
고교·대학 현장실습생 22만명 전원 산재보험 적용
  • 권혁준 기자
  • 승인 2018.09.12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고등학교와 대학교의 모든 현장실습생이 산재보험을 적용받는다.

고용노동부는 산업 현장에서 실습하는 대학생 16만 명을 산재보험 보호 범위에 포함하는 내용의 ‘현장실습생에 대한 산업재해 보상보험 적용 범위’ 고시 개정안을 공고했다고 11일 밝혔다.

개정안은 현장실습생에 대한 특례 적용 범위를 기존 ‘직업계 고등학교’에서 ‘직업계 고등학교 및 4년제·전문 대학’으로 확대했다. 이를 통해 산재보험 적용 대상은 기존 직업계고 현장실습생 6만 명에서 모든 현장실습생 22만 명으로 늘었다.

지난 1998년 제정된 ‘현장실습생 특례 적용 규정’은 그 범위를 실업계고 학생으로 한정했다. 이후 학제, 취업 구조 변화에 따라 현장 실습이 대학으로 확대돼 보호 사각지대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이번에 20년 만에 고시 개정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현장실습생 22만 명은 현장 실습 과정에서 발생한 모든 사고와 질병에 대해 치료비와 휴업 급여 등을 보상받게 된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