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의회 성복임 의원, 행정사무감사에서 환경공무직 채용 문제점 추궁
군포시의회 성복임 의원, 행정사무감사에서 환경공무직 채용 문제점 추궁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자료(군포시의회 성복임의원,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조리한 청소행정관련 개선촉구)

군포시의회 성복임 의원이 군포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환경공무직(환경미화원)의 채용과정상 문제점과 정년퇴직예정자에게 지원된 해외연수비가 규정 위반 사례 등을 추궁하고 나섰다.

성 의원은 11일 경제환경국 감사를 통해 환경미화원 채용의 공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졌다. 그는 “52명이 응시, 5명을 합격시키고 3명을 예비합격시켰는데, 1차 실기에서 17점으로 고득점을 받은 13명중 1명만 합격시키고, 나머지 합격자는 최하위 10점을 받은 응시자를 2차 면접점수에서 만점을 주어 합격시켰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채용에서도 면접점수 조정을 통해 1차 실기를 무력화하는 채용방식을 지속한바, 이는 특정인을 합격시키기 위한 채용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환경미화원 정년퇴직예정자에 대해 부부동반의 경우에만 해외여행 경비를 지원하도록 되어 있는 단체협약의 규정을 위반, 부부동반이 아닌 경우에도 지원했던 5건의 사례를 들춰냈다. 성 의원은 “이런 규정을 위반한 예산집행이 노조위원장의 여행경비 착복으로 이어졌다”면서 “여행경비를 착복했다가 적발되면 반납하는 등 어이없는 행위가 되풀이 됐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행정은 원칙에 의해 투명하고 공정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청소행정과는 그동안 환경공무직 노조에 대해 묵인과 비호로 일관한 결과 노조위원장이 경찰조사를 받는 사태에까지 이르렀다”면서 “행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믿고 환경미화원 선발에 응시했던 수많은 시민들에게 불공정 채용으로 인한 허탈함을 안겨줬음을 상기해야 하고 그간 청소행정과 관련된 잘못된 관행을 철저히 조사하고 시스템을 바르게 정립하라”고 주문했다.

군포=김성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