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브레인시티 사업, 경기도 감사 준비…공재광 시장 직권남용, 보상금 지급과정 위법성 등 감사 대상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 경기도 감사 준비…공재광 시장 직권남용, 보상금 지급과정 위법성 등 감사 대상
  • 여승구 기자
  • 승인 2018.09.1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전경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에 대한 감사 준비에 돌입했다. 해당 사업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 공재광 전 평택시장의 직권남용 및 보상금 지급과정 위법성 등이 감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는 평택시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사업 추진과 관련된 주민감사청구를 접수했다. 해당 청구를 통해 평택 시민 약 300명은 브레인시티 사업의 위법성 여부, 특정기업 독점선정 특혜 등 7가지 사항에 대한 감사를 요구했다.

도는 이중 이미 소송이 진행 중이거나 상위기구인 감사원에서 이미 결정이 난 사안은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 대한 감사 여부를 검토한다. 도는 오는 27일까지 청구인 명부 열람, 이의신청 등의 과정을 거쳐 이들 의혹에 대한 감사 진행을 결정한다.

이에 따라 공 전 시장에 대한 직권남용 및 사기 혐의, 감정평가법인 선정 및 보상금 지급 과정에서 위법성 등 2개 항목에 대한 감사가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청구서를 통해 공 전 시장이 성균관대 사이언스파크 사업계획 무산 사실을 은폐하고 보상을 실시했다고 주장했다.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은 2010년 추진됐으며 평택 도일동 일대 482만 4천912㎡에 성균관대 평택캠퍼스와 산업단지, 주거단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지난달 22일 성균관대학교가 학생 수 감소 등을 이유로 투자를 철회, 한바탕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해당 지역 의원ㆍ시민단체ㆍ시민들의 특별감사 및 담당 공무원 징계요구가 이어졌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평택시 공무원 무능력 행정 조치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아직 해당 의혹에 관한 주민감사청구만 접수된 상태”라며 “감사 여부와 구체적인 감사 대상은 27일 이후 진행되는 청구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