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방行… 인천 역차별”… 인천상의 “공공기관 존치 필요”
“공공기관 지방行… 인천 역차별”… 인천상의 “공공기관 존치 필요”
  • 이관우 기자
  • 승인 2018.09.1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정부 산하 기관 7개 불과
광역 시·도중 ‘최하위권’ 지적
인천지역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추진이 역차별이라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11일 인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인천지역 소재 공공기관 존치 필요성 및 지역사회 기여 확대’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지역에 있는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은 총 7개로, 전체 공공기관 소재 비율이 2.1%에 불과했다.

이 같은 인천의 공공기관 비율은 서울 35.5%(120개), 경기도 8.0%(27개) 등 수도권은 물론 부산 6.2%(21개),대구 4.4%(15개) 등 경쟁 광역시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전국적으로 17개 광역시도 중 제주(1.2%) 광주(1.2%)를 제외하고 충남과 함께 3번째로 낮다.

특히, 인천 인구는 전국의 5.7%로, 공공기관 소재 비율 2.1%보다 -3.6%p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인천은 수도권지역에 소재하고 있다는 이유로 도시 규모에 비해 적은 수의 공공기관이 들어와 있는 등 국가 정책에서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올해 8월 기준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 338개 중 인천에 있는 공공기관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보안공사, 학교법인 한국폴리텍, 한국환경공단, 항공안전기술원 등 7개였다.

이번 정부의 지방 이전 대상 계획에 포함된 인천지역 공공기관은 학교법인 한국폴리텍(인천 부평구), 한국환경공단(인천 서구), 항공안전기술원(인천 서구) 등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 기관들이 타지역으로 이전하며 발생할 수 있는 국가적 손실이다.

인천 서구에 있는 항공안전기술원은 인천국제공항, 김포공항 인근에 있어 있어, 타지역 이전으로 인한 안전 운항 등이 문제로 제기된다.

부평구에 있는 폴리텍대학교 이전 시에는 산업도시 인천의 정체성을 훼손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대해 인천상의는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해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이 오히려 인천지역에 공공기관이 설립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이번 이전 대상에 포함된 공공기관들은 인천지역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기관들로, 타지역으로 이전한다면 오히려 국가 균형발전을 역행하는 것”이라며 “인천해양박물관, 탄소배출권 거래소,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이 인천에 설립되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관우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