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 道, 평화통일 기반조성·철도망 등 국비 12조5천억 주문
[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 道, 평화통일 기반조성·철도망 등 국비 12조5천억 주문
  • 여승구 기자
  • 승인 2018.09.1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교통난 해소 ‘GTX A·B·C 노선’ 조속 추진
지역발전 지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 지원도 절실
▲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 11일 경기도청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념촬영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조태형기자
▲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 11일 경기도청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념촬영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조태형기자

경기도가 내년 추진 예정인 국비 지원 핵심 사업 40개의 실체를 공개했다. 도는 12조 5천억 원 상당의 국비 지원을 통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주한미군 공여구역 지원 등 주요 사업을 원활히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도는 11일 열린 더불어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논의된 ‘2019년 경기도 국비확보 핵심 사업’을 발표했다. 도는 내년도 국비 지원 사업으로 1천500여 개(12조5천억 원 상당)를 검토하고 있다. 이 중 40개 사업(1조8천억 원 상당)은 핵심사업으로 선정, 정부 차원의 지원을 주문할 계획이다.

이날 도가 건의한 핵심 사업은 ▲경원선(백마고지~군사분계선) 미연결 철도 복원사업 재개 등 평화통일기반조성 3개 사업 1천364억 원 ▲동북부 철도망(도봉산~옥정) 등 19개 철도망과 도로망 사업 1조3천255억 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팔당상수원 관리지역 주민지원사업, 남한산성박물관 건립 등 생활인프라 12개 사업 1천821억 원 ▲저상ㆍ2층 버스 도입 등 미세먼지 대응과 교통복지 지원을 위한 6개 사업 2천119억 원 등이다.

핵심 사업을 보면 GTX AㆍBㆍC 노선의 조속 추진이 있다. 도는 수도권 교통난 해소와 장거리 통근자들의 교통부담 완화를 위해 GTX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A 노선(삼성~동탄)은 현재 공정률 30%대에 머물고 있으며, 도는 사업비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국비 지원 560억 원을 건의했다. A 노선(파주~삼성) 역시 1천억여 원 국비를 요청했다. 2개 노선의 총사업비는 1조4천억여 원이다.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사업은 더 절실한 상황이다. 지역발전이 지체된 주변지역을 위해 국비 850억여 원이 필요하지만, 기획재정부 심의과정에서 국비 378억 원만 반영됐다. 도는 국비 지원이 반영될 경우 도내 21개 시ㆍ군에서 지원사업(토지매입 25개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74개소)을 벌일 예정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새로운 경기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당에서 각별히 관심 가져주시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예산 배정 과정에서 도내 각종 교통 문제나 인프라 건설에 대한 정부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