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장안면 공장 공사현장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화성 장안면 공장 공사현장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 홍완식 기자
  • 승인 2018.09.1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3시30분께 화성시 장안면의 한 공장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A씨(58)가 추락사고로 숨졌다.

고소 작업대에 올라 천장 부근의 너트를 수거하는 작업을 하던 A씨가 4.5m 아래 콘크리트 바닥으로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사고 발생 후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사현장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화성=홍완식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