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지제·세교지구 도시개발조합 초역세권 첫삽
평택 지제·세교지구 도시개발조합 초역세권 첫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0912_111944
평택 지제역세권의 중심이 되는 지제ㆍ세교지구 도시개발조합이 부지조성공사를 위한 첫 삽을 뜨고 성공도시 완성을 다짐했다.

평택지제ㆍ세교지구 도시개발조합은 12일 박종선 조합장, 신평택에코밸리 한광선 대표, 포스코건설 관계자, 더불어민주당 오준근 위원장, 조합원, 각계 인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가졌다.

지제ㆍ세교지구는 평택의 관문이 될 지제동 613번지 일원 83만 9천613㎡에 공원, 주거, 상업, 업무, 유통, 문화단지가 어우러진 복합용도의 명품 신도시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03년 주민들이 모여 도시개발사업추진(위)를 창립하면서 시작된 이후 16여 년간 각종 어려움을 겪어오다 지난 6월 환지계획 인가를 받으면서 사업이 본격화됐다.
▲ Resized_20180912_123600_9473

이곳은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캠퍼스와 SRT수도권 고속철도 역사 등이 자리하고 있고 평택 고덕신도시가 인근에 위치해 있어 평택 상권의 중심도시로 변모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 조합장은 “16년간의 진통 끝에 이루어낸 기공식이 기쁘기도 하지만 책임감이 앞선다”며 “평택의 미래를 책임질 거대한 여정의 출발점이라는 소명의식을 갖고 초심 그대로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신평택에코밸리 한 대표는 “이 사업을 성공시켜야 한다는 사명감은 계속 변함이 없을 것이다”며 “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조합원들의 협조와 함께 건설사의 성실시공, 조합원들의 재산가치 향상과 개발을 위한 성공 컨설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신평택에코밸리가 시행대행하며 포스코 건설이 시공하고 동명기술단이 감리로 참여, 오는 2020년 준공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평택=최해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