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20여만 입양인들의 쉼터, ‘엄마품(Omma Poom) 동산’ 준공
해외 20여만 입양인들의 쉼터, ‘엄마품(Omma Poom) 동산’ 준공
  • 김요섭 기자
  • 승인 2018.09.1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09-12-엄마 품 동산 준공기념식2
▲ 최종환 파주시장이 해외입양인의 한국 방문 시 모국의 정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든 휴머니즘 공원 엄마품동산 준공 기념식에 참여한 6ㆍ25참전 퇴역군인 써돌 부시 허드슨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파주시 제공

해외입양인의 한국 방문 시 모국의 정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든 휴머니즘 공원 ‘엄마품(Omma Poom) 동산’이 준공됐다.

파주시는 12일 오전 조리읍 미군 공여지인 ‘캠프 하우즈’에서 최종환 시장, 윤후덕 의원, 손배찬 의장, 마크 윌리엄스 주한미국 대사관 총영사대행, 조단 워시 캐나다 영사와 재미 비영리단체 Me & Korea 김민영 대표와 미국ㆍ덴마크 등 해외 6개국 입양인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가수 인순이씨와 6ㆍ25전쟁 중 장진호 전투에 참여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 한국인 4명을 입양해 이날 파주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퇴역 군인 써돌 부시 허드슨씨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최시장은 미 스타스 앤 스트라이프스(성조지)와 뉴욕한인방송국 KBN 등과 엄마품동산 조성관련 인터뷰를 했다 .

기념식에서 해외입양인들은 엄마품동산을 조성해 준 최 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어 리사잭슨씨 등 미국으로 입양된 해외입양인들이 엄마를 그리워하는 편지를 낭독하고 한국노래를 부르자 참석자들은 입양인들의 아픔을 공유하기도 했다.

특히 자녀를 해외에 입양시킨 국내 엄마들의 모임인 민들레회 노명자 회장 등이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최종환 시장은 “엄마품동산으로 해외 입양인들이 한국 방문시 찾아와 엄마품 같은 향수를 느끼면 좋겠다”면서 “사람중심의 동산이 되도록 엄마품을 더 가꾸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단 워시 캐나다 영사는 “캐나다는 6ㆍ25 전쟁때 2만7천여 명의 유엔군을 파견해 51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며 “당시 캐나다 군인들이 임진강에서 아이스하키를 하던 것을 기념해 지난 겨울 임진강클래식을 재현했다. 엄마품 조성을 계기로 파주와 캐나다간의 인연을 계속 이어가자”고 말했다.

지난 2016년 11월 캠프 하우즈(61만808㎡)내 2천224㎡ 규모로 착공한 엄마품동산은 모시적삼을 입은 어머니의 팔 안으로 둥글게 안겨지는 모습을 조형화 한 작품과 재미 조각가 김원숙 작가가 기증한 엄마가 아기를 안은 모습을 제작한 조형물들이 설치돼 있다. 조성당시 재미 비영리단체인 Me & Korea등 전 세계 해외입양인 단체 네트워크등이 조언등 동참했다.

파주=김요섭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