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어린이집 종사자 잠복결핵 검진 확대
부천시, 어린이집 종사자 잠복결핵 검진 확대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8.09.1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가 지역내 어린이집 종사자에 대한 잠복 결핵 검진을 확대한다. 이로써 교사와 조리사 뿐만 아니라 차량 운전기사 등 어린이집 관련 전체 직원이 결핵 검진 대상으로 포함된다.

부천시는 지난 11일부터 어린이집 보육교사 원감·원장 등 1천358명 등에 대해 1차 검진, 오는 10월24일부터는 조리원 등 기타 종사자 등 658명에 대한 2차 검진 등 모두 2천16명에 대해 잠복 결핵 검진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잠복 결핵은 결핵균에 감염됐지만, 평상시에는 활동하지 않다가 면역력이 약해지면 활동성 결핵으로 변하는 것이다. 잠복 결핵이 활동성 결핵으로 발병하는 것은 10% 수준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기 아이들을 상대하는 어린이집은 잠복 결핵에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다.

그러나 잠복 결핵 검진결과는 개인에게만 통보되고, 보건소에 통보되지 않고 잠복 결핵 치료약의 부작용과 치료 기간도 3개월에서 9개월이 걸려 치료를 받지 않거나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천시는 지난해 어린이집 종사자 4천873명 중 2천487명에 대해 잠복 결핵 검진을 진행했다.

앞서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홍진아 의원은 최근 보건소 행정사무감사에서 “잠복결핵의 경각심과 적극적인 치료를 권장하는 교육을 진행해 한 건당 2만5천 원씩 하는검사가 무용지물로 예산이 낭비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어린이집 전체 종사자의 검진을 요청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