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내년 생활임금 ‘1만원’ 대열 합류
안양시, 내년 생활임금 ‘1만원’ 대열 합류
  • 송주현 기자
  • 승인 2018.09.1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12.4% 인상… 고양시는 9천710원 확정
경기도내 곳곳에서 생활임금 1만원으로 결정되고 있는 가운데 안양시도 내년부터는 생활임금 시급을 1만원으로 지급키로 했다.

안양시는 노사민정협의회 정례회의를 열고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 원으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내년 최저임금 8천350원보다 1천650원 많은 금액으로 올해 생활임금(8천900원)보다는 12.4% 인상된 금액이다.

생활임금을 월급으로 환산 시(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 209만 원으로 올해(186만100원)보다 22만9천900원 늘어나게 된다.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는 한국노총 경기중부지역지부, 안양과천상공회의소, 대학교수 및 시민단체, 안양고용노동지청, 안양시 등 노사민정이 참여해 고용안정,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및 노사관계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는 협의체로 최저임금 인상율, 물가지수, 유사근로자의 임금과 노동정도 등을 고려해 생활임금을 결정한다.

대상자는 안양시와 출자ㆍ출연기관에서 근무하는 노동자 730여 명으로 2019년 1월1일부터 적용된다.

한편 고양시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기존 9천80원에서 6.9% 인상한 9천710원으로 결정했다.

생활임금은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실질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최저임금, 물가상승률, 평균가계지출 등을 반영해 노사민정협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1일부터 시 소속 및 시 출자·출연기관 직접고용 근로자와 시 소속 간접고용 근로자에게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내년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외 민간기업 근로자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줄일 수 있는 수준을 고려해 결정된 만큼, 저임금 근로자들의 사기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주현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