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해 평택상의와 YMCA가 협력키로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해 평택상의와 YMCA가 협력키로
  • 최해영 기자
  • 승인 2018.09.13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0912_152721
평택상공회의소와 평택YMCA 경기남부하나센터는 12일 평택상의 회장실에서 북한이탈 주민을 돕기 위한 협약식을 갖고 상호협력키로 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서로 협조체계 구축 및 인적ㆍ물적 자원교류와 이탈주민 능력향상 교육 지원, 취업지원 등을 협력키로 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탈주민은 YMCA를 통해 상공회의소가 제공하는 취업지원을 비롯한 물적지원 등을 받게 됐다.

평택상의 이보영 회장은 “생사의 갈림길을 넘어 한국으로 온 북한이탈주민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권익을 행사하며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MCA 소태영 센터장은 “한국으로 넘어와 힘겹게 살아가는 이탈주민을 위해 평택상의가 관심을 기울여줘 감사할 따름이다”며 “이번 협약식이 이탈주민의 복지향상과 생활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