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만안경찰서, 경인 지역 최초로 ‘대학생 시민경찰학교’ 운영
안양만안경찰서, 경인 지역 최초로 ‘대학생 시민경찰학교’ 운영
  •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239571E-4156-4A79-8B2C-267A6FE0D188
안양만안경찰서는 지난 8일 ‘시민경찰학교’ 입교식을 개최하고 안양시 만안구에 소재한 성결대ㆍ안양대ㆍ연성대 학생 30여 명과 함께 2주간의 범죄예방ㆍ안전교육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안양지구대(11일), 명학지구대(18일) 등 야간 현장체험 교육을 병행, 수료 이후 자율방범대 등 다른 협력 치안단체들과 함께 지구대별 합동순찰에 참여해 올 하반기 만안구 공동체 치안활동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교육은 경인 지역에서는 최초로 운영되는 대학생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안양만안경찰서 역시 기존 시민경찰학교를 중ㆍ장년층 위주로 운영해왔으나 협력 치안의 인적 인프라를 보다 폭넓게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 끝에 ‘청년시민경찰’ 모집을 실시했다. 권기섭 서장은 “성인이지만 아직 사회에 발을 딛지 않은 시기에 지역치안에 대한 관심을 일깨우고 청년층의 협력치안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첫 시도”라며 “이번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위급한 상황에서 자신을 보호하고 주변 사람들까지 보살필 수 있는 능력을 키워 지역사회의 든든한 구성원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생들이 소속된 각 대학에서도 이번 시민경찰 활동을 계기로 지역치안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으로 오는 19일에는 안양만안경찰서장과 성결대ㆍ안양대ㆍ연성대 총장이 한자리에 모여 ‘안전한 지역 사회 만들기 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