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1M1M고양북카페 4곳 추가 발굴
고양시, 1M1M고양북카페 4곳 추가 발굴
  • 송주현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아주 특별한 책의 도시 고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M1M 고양북카페’ 4곳을 발굴해 인증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고양북카페는 지난해 1, 2호로 선정된 카페 리버티와 벤야민에 이어 이번에 4곳 청소년카페 와락, 카유, 카페 홈라떼, 화전북카페 하하하가 추가돼 총 6곳이 됐다.

‘1M1M 고양북카페’는 어디에서나 자유롭게 책 읽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책 읽기 좋은 카페’를 발굴해 인증하는 사업이다.

1M1M(일엠일엠)은 1Meter1Minute로 1미터, 1분내 책과 더 가까이 다가간다는 뜻을 담은 고양북카페의 또 다른 이름이다.

고양북카페가 되면 이를 인증해주는 현판과 신간 도서를 지원받으며 지역주민의 편안한 독서공간이자 독서동아리의 전초기지의 역할을 하게 된다.

내달 10~13일까지 고양북카페 홍보를 위해 카페 4곳 카페 리버티, 카유, 청소년카페 와락, 카페 홈라떼에서 매일매일 인문학 강연회도 열린다.

‘지금 자녀를 위해 고민해야할 것’을 주제로 4명의 전문가 이상호 놀이운동가, 박미숙 그림책 저자, 조천호 대기과학자, 황선도 해양수산과학자가 강연에 나선다.

미래 세대를 위한 ‘놀이, 책읽기, 지구환경’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해답을 제시해줄 예정이다.

강연회에는 고양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오는 30일까지 도서관센터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접수받는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