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문화유산] 강화 장정리 석조여래입상
[인천의 문화유산] 강화 장정리 석조여래입상
  • 경기일보
  • 승인 2018.09.13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화 장정리 석조여래입상은 인천시 강화군 하점면 봉천산 아래 자리잡은 고려시대 석조불상으로 보물 제615호로 지정됐다.

두꺼운 화강암의 판석에 돋을새김으로 했는데, 현재는 전각을 만들어 그 안에 모시고 있다. 민머리의 정수리 부분에는 상투 모양의 작은 머리(육계)가 솟아 있다. 타원형의 얼굴에는 살이 올라 있는데 눈·코·입의 표현이 다소 둔중해 보인다. 귀는 비사실적으로 길며, 목이 짧아 3줄의 주름인 삼도(三道)가 가슴까지 내려와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두껍게 표현되어 신체의 굴곡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으며, 좁고 둥글게 처리된 어깨선으로 인해 불상은 어딘지 모르게 움츠러든 모습이다. U자형의 옷주름은 가슴에서부터 흘러내려 무릎 부분까지 표현되었는데 형식적이며 간략하게 처리되었다. 문화재청 제공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