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축석고개 ‘전두환 공덕비’ 이전 연기
포천 축석고개 ‘전두환 공덕비’ 이전 연기
  • 김두현 기자
  • 승인 2018.09.1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사업비 예산 전액 삭감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공덕비로 세워진 국도 43호선 축석고개의 ‘호국로 기념비’ 이전(본보 8월20일 13면)이 다음으로 미뤄지게 됐다.

포천시는 제2회 추경 예산안에 포함된 호국로 기념비 이설공사 사업비 950만 원이 시의회 심의 과정에서 전액 삭감됐다고 13일 밝혔다.

시의원들이 기념비 이전에 반대하는 의견과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갈리면서 결국 사업비 전액 삭감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철거를 주장했던 시민단체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시 건설과 관계자는 “기념비에 새겨진 찬양 문구는 모두 지워져 현재는 전직 대통령의 이름만 남아있다”며 “기념비 이전은 시정조정위원회 결정 사항으로 다음 추경 예산안 심의 때 다시 심의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높이 5m, 폭 2m의 돌로 된 호국로 기념비는 1987년 12월10일 세워졌다. 이 기념비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로 ‘호국로(護國路)’라는 글씨가 한자로 새겨져 있고 아래 녹색 현판에는 전 전 대통령을 찬양하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이에 시민단체가 철거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됐다.

시민단체는 지난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기념비에 하얀 천을 씌워 가리는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