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男, 이별요구 연인얼굴에 산성액체 뿌리고 자살기도
40대男, 이별요구 연인얼굴에 산성액체 뿌리고 자살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남성이 이별을 요구한 여성에게 성분이 밝혀지지 않은 액체를 뿌린 뒤 스스로 목을 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

18일 오전 1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 인근 도로변에서 A(45)씨가 B(40·여)씨의 얼굴에 산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렸다.

이별을 통보하자 A씨가 갑자기 액체를 끼얹었다고 B씨는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출동한 소방 관계자는 "피해자 얼굴이 부어오르고 색이 변하는 것을 확인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무슨 물질인지는 알 수 없다"라고 전했다.

B씨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인근을 수색하던 중 오전 1시 30분께 차 안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뒤 정신을 잃은 A씨를 발견, 병원으로 옮겼다.

현재까지도 A씨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깨어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