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우만동서 이별통보 여자친구에게 ‘화학성 액체’ 투척
수원 우만동서 이별통보 여자친구에게 ‘화학성 액체’ 투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에서 40대 남성이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화학성 액체’를 뿌린 뒤 스스로 목을 매는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께 수원시 팔달구 우만동에서 A씨(45)가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 B씨(40ㆍ여)에게 성분을 알 수 없는 화학성 액체를 뿌렸다. 이후 A씨는 인근에 주차돼 있던 본인 승용차로 돌아와 스스로 목을 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을 수색하던 중 승용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A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화학성 액체로 인해 얼굴이 붓고 색이 변하는 등의 경상을 입은 B씨는 응급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A씨는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으며 경찰은 A씨가 깨어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