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장애인학교서 10대 여학생 식사 중 의식불명
부천 장애인학교서 10대 여학생 식사 중 의식불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한 장애인학교에서 10대 여학생이 식사 중 청색증이 발견돼 심폐소생술 후 병원에 긴급 후송됐으나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18일 부천교육지원청과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11시30분께 부천시 모 장애인학교 특수교육지도교사가 이 학교에 다니는 A양(15)에게 점심을 먹이던 중 음식물을 넘기지 않고 손톱에 청색증이 발견되어 지도교사와 보건선생 2명이 입 안에 있던 음식물을 없애고 심폐소생술을 했다.

A양은 심폐소생술 후 119구급차량에 의해 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어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이날 현재까지 의식불명상태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병원은 음식물이 기도를 막아 심정지 상태가 이어졌으며 이로 인해 뇌 기능이 손상됐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뇌병변의 중증 장애를 앓고 있어 교사의 도움을 받아 식사를 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A양의 아버지는 “학교 측의 조치가 소홀했다”며 지난 12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부천교육청 관계자는 “경찰조사에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양에게 밥을 먹인 교사 B씨를 소환해 조사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