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대규모점포 의무휴업일 추석 당일로 변경 시행
광명시, 대규모점포 의무휴업일 추석 당일로 변경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대규모점포의 의무휴업일인 넷째 일요일(23일)을 추석 당일인 월요일(24일)로 변경,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대규모점포 의무휴업일은 ‘광명시 전통상업보존구역 지정 및 대규모 준대규모 점포의 등록제한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시행되고 있다.

시는 현재 2곳의 관내 대형마트와 17곳의 준대규모점포에 대한 의무휴업일을 매월 둘째, 넷째 일요일로 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다만 설날 또는 추석이 속한 월의 의무휴업일은 설날 또는 추석날과 변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9월 의무휴업일인 넷째 일요일을 추석 당일로 변경 요청한 19개의 점포에 대하여 변경시행을 승인했다.

한편 코스트코 광명점은 넷째 일요일, 추석당일 모두 휴업을 실시한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