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선수 등 상습 폭행 혐의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법정구속…징역 10월 실형
한국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선수 등 상습 폭행 혐의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법정구속…징역 10월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선수 등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37)가 법정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2단독 여경은 판사는 19일 심석희 선수 등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불구속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여경은 판사는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고, 피고인이 폭력대상으로 삼은 여러 선수의 지위나 나이를 볼 때 피해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대한빙상경기연맹이 폭력 예방 가이드라인을 마련해놓았는데도 피고인이 이를 몰랐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하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 (선수 폭행) 구습의 대물림됐다는 점,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 징계를 받은 점, 여러 지도자가 선처를 호소한 점, 지도받은 선수들의 성과를 낸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16일 훈련 중 심석희 선수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지난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성남=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