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통구청, 한글의 미래 주제로 '2018년 제2회 영통포럼' 개최
영통구청, 한글의 미래 주제로 '2018년 제2회 영통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영통구(구청장 박래헌)는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 ‘2018년 제2회 영통포럼’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포럼은 한글 발전 유공으로 문화포장을 수상한 독일 본대학교 명예교수인 알브레히트 후베 교수를 초청해 ‘한글의 미래-한글은 묶여 있는 영웅이다’라는 주제로 90분간 이어졌다.

강연은 디지털 시대에 한글의 확장성과 잠재력을 재조명하고, 음양오행설을 기초로 한 훈민정음의 사례를 통해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합리적인 문자라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진행됐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