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간 음란물 5천개 인터넷 유포…해킹사이트 제작자 징역형
한 달간 음란물 5천개 인터넷 유포…해킹사이트 제작자 징역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간 음란물 5천여개를 인터넷에 유포한 해킹사이트 제작자가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1단독 위수현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등 혐의로 기소된 해킹사이트 제작자 A(21)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30일부터 같은 해 6월 2일까지 인천시 부평구 자택에서 자신이 개설한 인터넷 음란 사이트 게시판에 음란물 5천498개를 올려 유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인증번호만 입력하면 파일 다운로드 사이트나 웹툰 사이트 등 유료로 운영되는 사이트에서 콘텐츠를 공짜로 내려받을 수 있는 해킹사이트도 만들어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해 5월 이 사이트를 이용해 한 유료 사이트를 11차례 침입한 혐의도 받았다.

위 판사는 "피고인은 범행을 자백하고 있고 과거 금고 이상의 형으로 처벌받은 전력도 없다"고 전제한뒤 "그러나 같은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데도 다시 범행을 저질러 재범의 우려가 크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