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어떤 부부의 수상한 외출, 진실은?
'궁금한 이야기 Y' 어떤 부부의 수상한 외출,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캡처. SBS
▲ 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캡처.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어떤 부부의 수상한 외출, 그 뒤에 숨어있는 진실을 파헤쳐본다.

21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 에서는 교통사고 당시의 블랙박스 영상을 자세히 분석했다.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아내, 임수미(가명)씨. 지난 5월 누구보다 성실한 가장이던 남편에게 예기치 못한 불행이 닥쳤다고 한다. 압수수색 영장을 가지고 찾아온 경찰에 체포된 남편이 급기야 구속까지 됐다는 것. 수미 씨는 갑자기 끼어든 차량 때문에 피해를 보았을 뿐인데, 그 일로 남편이 누명을 쓰고 구속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임산부인 수미 씨는 만삭의 아내를 두고 도망갈 리 없는 남편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된 것도 부당한 처사라고 말한다. 하지만 경찰 측의 이야기는 달랐다. 경찰 수사 결과, 수미 씨 부부가 지난 1년 사이 동일한 지역에서 스무 건 이상의 유사한 교통사고를 냈다는 것이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보험금을 노리고 고의로 가벼운 접촉사고를 유발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반복된 교통사고에 대해 수미 씨는 수술 후유증으로 발가락이 괴사된 남편의 운동능력이 떨어졌다고 해명했다. 이 때문에 급제동을 해야 하는 순간적인 상황이 되면 접촉사고를 피하기가 어려웠다는 것이다.

제작진은 취재 끝에 수미 씨의 부부가 낸 교통사고의 상대 차량 차주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그들의 증언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몇몇 차주들은 사고 당시 수미 씨가 아이를 안은 채 차를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정황이 이상하다는 생각은 들었다. 아이가 타고 있었기 때문에 오히려 수미 씨의 부부에 대해 별다른 의심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수미 씨는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는 어떤 부모가 무엇보다 소중한 아이를 보험사기에 이용하겠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보험사 관계자는 한 달에 두 번 꼴로 자주 사고가 나는 차량의 앞자리에 아이를 태운 의도가 의심스럽다는 견해를 보였다.

수미 씨 부부가 사고 이후 항상 수리비의 70% 이상이 현금으로 지급되는 미수선 수리비 제도를 이용했다는 것이다. 상대 차량 운전자들은 이들 부부가 미수선 수리비 명목으로 가벼운 접촉사고치곤 이상할 만큼 많은 보험금을 청구했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했다.

이 모든 사고가 우연일지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