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금 안주려고 외국인 강사 협박…어학원 원장 벌금형
퇴직금 안주려고 외국인 강사 협박…어학원 원장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금 지급 문제로 다툼을 벌이다가 미국인 강사를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어학원 원장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13단독 강태호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인천 모 어학원 원장 A씨(46·여)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9월 인천시 한 아파트 인근에서 미국인 강사 B씨(29)를 수차례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어학원 강사 일을 그만두겠다며 퇴직금 등 1천만원을 달라고 하자 과거 아동학대 사건을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수차례 겁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앞서 같은 해 3월 어학원 교실에서 수업을 방해하는 한 초등학교 2학년생을 퇴실시키려다가 밀쳤다.

강 판사는 “피고인과 증인의 법정 진술 등 각종 증거를 보면 협박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