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양동근, '순수+똘기' 시나리오 작가 변신
'제3의 매력' 양동근, '순수+똘기' 시나리오 작가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양동근의 스틸 컷 공개.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양동근의 스틸 컷 공개.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제3의 매력'을 통해 시나리오 작가에 도전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측은 25일 양동근만의 매력이 물씬 담긴, 순도 100프로 똘기 가득한 스틸컷이 첫 공개됐다.

양동근은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이자 커피트럭 사장 이수재 역을 맡았다. 스틸컷만 봐도 어딘가 모르는 똘기 포스를 뿜어내고 있는 수재. 덥수룩하게 기른 곱슬머리, 손에 쥔 펜과 공책,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는 표정까지. 양동근만의 색깔이 덧입혀져,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23일 공개된 '제3의 매력'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양동근의 매력이 가득 담겼다. 동생 영재(이솜)의 남자친구 준영(서강준)이 잠에서 깨 "
누구세요?"라고 묻자 "나를 모르나. 근데 왜 자네가 내 집에 와있지"라며 답하고 반문하는 수재. 능청스러운 연기가 웃음을 자아낸다.

웃음과 유머를 잃지 않는 수재. 영재의 하나뿐인 오빠로 중학교 때는 부모님을 고등학교 때는 할머니를 잃고 가장이 됐지만, 행복하게 살려고 최선을 다한다. 양동근은 "긍정 마인드를 지향한다는 점이 나와 비슷했다. 그래서 수재라는 인물에 접근할 때 즐거웠다. 인생의 큰 고비를 넘긴 한 사람의 모습, 그 자체가 아름다워 보였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양동근이 꼽은 '제3의 매력'의 매력에 대해 "표민수 감독님의 지휘다. 평범한 이들의 이야기를 특별하게 만드신다. 영상미, 필력, 캐스팅, 지휘자까지. '제3의 매력'은 2018년 최고의 하모니다. 무엇을 생각하던 생각 이상일 것"이라며 "이번 드라마는 한 폭의 그림 같다. 그 그림에 모나지 않는 한 점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제3의 매력'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