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인천유나이티드 서울원정서 1-1 무승부 거두며 승점 1점 챙겨
프로축구 인천유나이티드 서울원정서 1-1 무승부 거두며 승점 1점 챙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인천유나이티드가 FC서울과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소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인천 구단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K리그 1 2018 30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인천은 11위 전남과 승점 차를 3점으로 좁혔다.

전반 43분, 문선민이 단독 드리블 후 왼발 슈팅을 날렸고, 문선민의 발을 떠난 공은 절묘하게 골문 구석을 갈랐다.

선제골을 터트린 문선민은 ‘관제탑 댄스’를 추며 자축했다. 인천이 문선민의 선제골에 힘입어 서울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그러나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인천 수비가 걷어낸 공을 서울 고요한이 그대로 터닝 슈팅으로 연결. 인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은 남준재와 한석종을 투입하며 역전 골의 기회를 엿봤다. 경기 막판까지 이어진 치열한 공방전에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양팀은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잔여 8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승점 26점으로 11위 전남과 3점차, 10위 상주와 6점차로 좁히며 1부리그 잔류 가능성을 살린 인천은 오는 30일 경남을 홈으로 불러 또 한번 생존 희망을 살릴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