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연내 방북, 옥류관 경기도 유치 등 북측과 6개 사항 합의
이재명 연내 방북, 옥류관 경기도 유치 등 북측과 6개 사항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화영 평화부지사 방북성과브리핑1
▲ 이화영 평화부지사 방북성과브리핑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내 북한을 방문한다. 이화영 평화부지사의 방북을 통해 물꼬를 튼 남북교류협력의 본격 재개를 위해서다.

이화영 부지사는 7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ㆍ4 남북공동선언 11주년 공동행사(지난 4~6일)에 참석해 북측과 6개 사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에 따라 DMZ 평화공원 조성ㆍ개성-파주 평화마라톤대회 개최 등이 논의, 2010년 5ㆍ24 조치 이후 중단된 교류사업이 사실상 8년 만에 다시 추진된다.

6개 합의사항을 보면 우선 도 후원으로 오는 11월 개최되는 ‘아시아ㆍ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측이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북한의 참석이 남한에서 열리는 국제학술대회 중 최초라고 설명했다. 국제학술대회 개최 장소로는 고양 킨텍스가 거론되고 있다.

이어 도와 북측 간 체육ㆍ문화ㆍ관광 등 상호 협력사업도 적극 진행된다. 내년에 북한 정주영 체육관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복싱대회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여하는 것과 DMZ 평화공원 조성, 개성-파주 평화마라톤대회 개최 등의 사전조율이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농림복합사업ㆍ축산업ㆍ양묘사업 등을 협의해 추진하고 필요한 기구 설립도 추진하기로 했다. 대표적으로 도는 황해도 지역의 1개 농장을 농림복합형(스마트팜) 시범농장으로 지정, 개선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또 북한의 대표적인 음식점인 옥류관을 도내 유치하기 위해 남북 관계자들의 협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옥류관이 경기지역에 문을 열게 되면 남한 제1호점이 된다. 옥류관은 평양에서도 33만여 ㎡ 규모를 자랑하는 음식점 이상의 장소로, 유치되면 현지 음식재료ㆍ조리 인원도 교류돼 이산가족상봉소만큼의 남북 교류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이밖에 도가 북측의 대일 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에 공동참여하는데도 합의가 이뤄졌다. 또 메르스, 조류독감 등 초 국경 전염병과 결핵 및 구충예방사업 등 보건위생 방역사업 및 장애인 단체와의 협력사업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같은 합의 사항의 서면합의 등을 위해 이 지사, 경기도의회, 일부 시ㆍ군 단체장은 북한을 연내 방문할 예정이다. 방북 시기는 북미대화의 결과에 따라 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 부지사는 “과거 방북을 통해 북측 고위층 인사와 친분을 유지했는데 (해당 인사의 직위가) 굉장히 높아져 유리한 측면이 있었다. 또 지자체 중 가장 큰 관련 예산, 경기연구원의 정책 지원, 접경지역으로서 북측의 높은 관심 등 어느 지자체보다 한발 앞서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대북경제제재 국면이라 경협 부분을 발표하지 못했지만 북측이 상당히 적극적이라 경협 부문도 많은 진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합의가 온전하게 시행된다면 경기도는 남북교류협력의 중심지이자 동북아 평화번영의 전진기지로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규태ㆍ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