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산하기관장 공모에 시장인수위 출신들 ‘우르르’
이천시 산하기관장 공모에 시장인수위 출신들 ‘우르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관리公 이사장직 3명 신청
‘낙하산 인사’ 언행불일치 빈축
이천시시설관리공단 이사장 공모에 엄태준 시장의 인수위원회 출신 인물들이 대거 입후보해 시민들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이들이 인수위 활동당시 시의 산하기관 단체장들에게 ‘낙하산 인사와 보은 인사를 받은 것에 대해 결자해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놓고 자신들이 산하기관장에 대거 공모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10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이천시시설관리공단 이사장직 공모에 5명이 신청했는데, 그 중 3명이 엄 시장의 인수위원으로 활동한 인물들이다.

앞서 지난 8월에는 엄 시장 인수위 출신 A씨가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이사장 공모에 응모해 임명됐다.

그러나 인수위원회는 지난 7월31일 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인수위 활동에 대한 경과와 결과물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에서 산하기관에 대한 낙하산 인사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 이에 대한 이해충돌이 현실로 나타나는 상황에서 당사자들의 결자해지의 용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수위원회 출신 인물들의 산하기관장 공모에 앞다퉈 응모하면서 ‘앞뒤가 다른 인수위원회’라는 지적일 일고 있다.

특히 시민들 사이에서는 선거 당시 도와줬던 인사들이 인사위원회에 참여한 뒤 이제는 자신들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욕심에 굶주려 있다며 내정설 및 단체의 압력설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 J씨(52, 창전동)는 “인수위원들이 산하기관장의 결자해지의 용단을 내리라고 한 것은 그 자리를 자신들이 빼앗으려고 한 얄팍한 잔머리 술수”라며 “자신들의 말에 책임지도 못지는 인사들이 어떻게 시민을 위한 자리에서 시민을 위해 일하지 의구심이 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인수위 한 관계자는 “인수위원들이 기자회견에서 산하기관 낙하산 인사에 대해 부정적으로 발표를 했음에도 이렇게 인수위원 출신들이 산하기관장에 참여하는 것은 결국 우리들의 자리를 만들기 위한 계획밖에 될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려 안타깝다”며 “엄 시장이 시민이 주인인 이천시를 만드는데 인수위원들이 발목을 잡는것 같아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