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하대병원과 베트남에서 의료봉사 활동
포스코건설, 인하대병원과 베트남에서 의료봉사 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 검진 단체사진
▲ 포스코건설 봉사단과 인하대병원 의료진이 어린이들을 위해 건강검진을 실시했다. 포스코건설 봉사단, 인하대병원 의료진, 베트남 어린이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인하대병원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에서 의료지원 활동을 펼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의료봉사는 포스코건설이 하노이에서 수행 중인 하노이 경전철 3호선 지상역사 현장이 있는 꺼우자이 지역에서 실시됐다.

하노이 경전철 3호선 지상역사 건설사업은 8.7㎞에 달하는 구간에 8개의 경전철 지상역사를 짓는 사업이다. 역사는 길이 108m, 폭 24m 규모로 지난 2014년 5월 착공했다.

포스코건설 봉사단원과 인하대병원 의료진은 지난 1~6일 꺼우자이 보건소에서 가정형편이 어려운 주민 400여명을 대상으로 가정의학·안과·이비인후과·소아과 등 진료 활동을 펼쳤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홀몸 어르신 가정에는 방문 진료활동을 펼치는 한편, 보육원 어린이들을 위한 건강검진과 위생교육도 시행했다.

이 외에도 인하대병원은 하노이국립대학병원과 함께 의료 세미나를 개최, 한국과 베트남의 가정의학 진료 체계에 대한 공유 기회를 가졌다.

도투하 꺼우자이 보건소장은 “한국의료진의 정성 어린 진료에 주민들이 감동을 받았다”며, “한국의 선진 의료기술을 익힐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과 인하대병원은 지난 2011년 2월 해외 의료봉사활동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라오스·필리핀·인도 등 국가에서 의료봉사를 펼쳐오고 있다.

한동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