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GTX-B노선 예타 결과, 내년 상반기 중 나올 것”
김현미 장관 “GTX-B노선 예타 결과, 내년 상반기 중 나올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경욱
▲ 민경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고양정)이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와 관련, “내년 상반기 중에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이 11일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밤 늦게까지 이어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서 민 의원이 GTX-B노선에 대해 “지난해 9월 기재부 예타 사업에 포함된 이후 현재까지 KDI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올해 하반기에는 먼저 들어간 C노선이 나오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민 의원은 예비타당성조사 평가체계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광역급행철도는 운행속도가 월등히 빠른데도 도시철도 수용 추정모형을 사용하고 있고, 교통사고 절감편익 원단위는 2007년 기준으로 교통사고 건수를 과소집계하고 있는 등 사회경제여건 변화에 맞춰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으며, 김 장관은 “적극적으로 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민 의원은 지역 현안과 관련, 송도국제도시의 서울 접근성 향상을 위한 서울지하철 4호선 송도 연장도 제안했다.

그는 “현재 오이도역이 종점인 서울지하철 4호선을 배곧신도시와 연장하기 위한 타당성 용역 중인데, 배곧에서 송도까지 연장하게 된다면 더 많은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며 국토부의 긍정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또한 그는 “비용대비 효율이 가장 좋은 송도국제도시를 트램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달라”고 요청했고, 김 장관은 “실증사업노선이 10월~11월 중에 지자체 공모가 있는데, 올해 연말에서 내년 초에 발표할 계획인 만큼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밖에 민 의원은 인천발 KTX 개통 시기 연장에 대해 설계과정에서 공기단축방안을 적극 검토해 개통시기를 최대한 앞당겨달라고 당부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