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했던 PC방 여자 화장실에 몰카…음란사이트에 올린 30대男 구속
일했던 PC방 여자 화장실에 몰카…음란사이트에 올린 30대男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PC방 여자 화장실에 초소형 불법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영상물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Y씨(31·무직)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남부청 관계자가 범행에 사용된 초소형 불법 카메라를 공개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PC방 여자 화장실에 초소형 불법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영상물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Y씨(31·무직)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남부청 관계자가 범행에 사용된 초소형 불법 카메라를 공개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자신이 근무했던 PC방과 상가 여자화장실 등에 불법카메라를 설치해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Y씨(31)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Y씨는 지난 2013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수원과 화성 서울 등 자신이 근무하던 PC방과 상가 여자화장실에 초소형 불법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이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 등을 찍어 음란사이트에 게시ㆍ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Y씨가 음란사이트에 올린 사진과 동영상은 27건에 달하며 현재 확인된 피해자는 6명이지만 피해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A씨로부터 범행에 사용된 초소형 불법카메라 5대, 불법촬영 영상물과 아동ㆍ청소년 음란물 등 총 1천500여 건을 압수했다.

한편 경찰은 불법 촬영물이 게시된 음란사이트를 폐쇄조치하고, 이를 공유한 음란물 게시자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