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정무위, 1천500조원 가계부채·한미 금리 격차 화두
[국감] 정무위, 1천500조원 가계부채·한미 금리 격차 화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한계차주 어려워질 수 있어 연체 가산금리 인하”
▲ 금융위_181011_국정감사_PR_005
▲ 최종구 금융위원장(오른쪽), 김용범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와 한미 간 금리 격차 등이 주요 화두로 올랐다. 특히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여야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했다.

국회 정무위는 금융위 최종구 위원장, 김용범 부위원장 등 금융위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국회 본청에서 금융위 국정감사를 했다.

이날 국감에서 주된 화제는 가계부채. 포문은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먼저 열었다. 김 의원은 “한미 간 금리 역전현상이 일어나면서 11월 금리 인상이 예상된다”라면서 “가계부채 1천500조 원, 기업대출 850조원이 넘는 상황에서 금리가 오르면 한계 차주가 어려워지고, 한계기업은 줄도산할 수 있다”로 말했다.

이에 대해 최종구 위원장은 “부채가 증가하고는 있지만, 증가율이 둔화하고 있다. 추가적인 안정이 필요한 상황이다”라면서 “한계 차주를 위해 연체 가산 금리 인하 등 대책을 마련해 놓았다”라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반면, 연체율은 늘지 않는가. 시중은행들이 금리를 올리려는 움직임이 있다”라고 반박하자 최 위원장은 “금리가 조금씩 오르는 추세이며 잘 살펴보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리 인상으로 심각한 상황이 일어날 수 있는가”라고 묻자 최 위원장은 “불안 가능성은 적고 한계 차주들이 어려울 수 있다”고 대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총량을 제대로 관리해달라고 주문했다. 제 의원은 “가계부채 증가율의 둔화세가 두 자릿수에서 한자리로 떨어진 것은 맞다”라면서 “하지만 GDP 대비 가계대출은 크며, 총량을 관리하는 것 즉 금융당국의 모니터링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한국 금융 시스템의 위기를 우려했다. 성 의원은 “금리 격차가 생기고, 신흥국들이 구제금융 신청상태에 있다. 그나마 한국은 나은 편이지만 위기 징후가 있다. 금융위는 어떤 대책은 있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당장 한국 금융 시스템에 위기가 오리라고 여겨지지 않지만 언제나 위기 대응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정무위 국감에서는 이 밖에도 카드사 수수료율 인하, 4차산업혁명 파트너자금 지원, 은행연합회 운영, 초대형 투자은행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